산악자전거 사고예방을 위한 브레이크 사용방법

내리막에서 브레이크 잡는 요령

상당히 가파른 내리막 길에서 속도를 제어하기 위해서는 브레이크를 잡아야 하지만, 사실은 이런 때가 브레이크를 잡기에 가장 위험한 순간이다.

때로는 충돌을 피하기 위해 브레이크를 잡았다가 사고가 일어나기도 한다.

가장 전형적인 예는 갑자기 겁을 먹으면서 체중을 뒤로 놓지 않은 채 앞바퀴 브레이크를 강하게 잡는 것이다.  이런 식으로 무게 중심이 위에 있게 되면 체중이 앞으로 쏠리게 되는데,  까딱 잘못하면핸들을 넘어갈지도 모른다.

이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경사진 내리막길을 내려갈 때 항상 체중을 뒤로 위치시켜야 한다. 또한 팔꿈치는 곧게 편 상태로 고정해서는 안되며  충격을 흡수하고 운전 조작을 잘 하기 위해서 약간 부부려야 한다.

뒤 브레이크가 제대로 작동하려면 엉덩이가 뒷바퀴 위에 있을 필요가 있다.  또한 정말 경사가 급한 내리막길에서는 안장이 배 아래에 있어야 하므로  이 자세를 취했다가 불었다가 하는 연습을 해야한다.

초보자인 경우에는 안장을 몇 인치 낮추면 자유롭게 앞뒤로 움직이는 데 도움이 된다. 이렇게 하면 다시 안장으로 돌아오는 것이 쉽기 때문에 자신감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실제 경기 중에는 안장 높이를 맞추기 위해 서거나 할 수 없기 때문에 일견 쓸모없이 보일 수도 있지만 기술을 완전히 습득할 때까지 연습하는 과정에서 공포를 덜어주는 효과가 있다.

만약 내리막길 경기를 볼 기회가 있다면 선수들의 안장 높이를 주목해보라  평지에서 탈 때보다 10 cm 정도 낮게 맞춰 놓은 것을 알 수 있다. 이렇게 하면 코스 중 매우 위급한 상황에서 몸의 중심을 최대한 낮추고 무게를 뒤로 보냄으로써 브레이크 잡을 때 제어가 가능해진다.

그리고 페달을 저어야만 하는 구간에서는 서서  페달을 젓는다.  평지에서 타는 경우 역시 기본적인 기술은 같다.

끝 부분에 장애물이 없는 짧고 평탄한 내리막길을 찾아서 끝 부분을 내달릴 때 브레이크를 잡을 곳에 돌을 하나 놓아 둔다. 그리고 매번 언덕의 같은 위치에서 출발하여 실험을 실시한다.

페달을 밟지 말고 타력 주행을 해서 매번 같은 속도가 나오게 하여 정지하는데 덜리는 거리를 비교하는 것이다.

첫 번째 방법은 돌을 지날 때 앞 브레이크만을 잡아보는 것이다. 핸들을 틀지 않고 차체가 수직 주행을 하도록 해서 앞바퀴가 마찰력을 잃어버리거나 미끄러져  나가지 않도록 한다.

팔은 펴서 체중이 뒤로 가도록 하는데 첫 번째 시도에서 앞바퀴 너머로 날아가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바퀴가 잠기면서 미끄러지지 않도록 브레이크를 적당히 잡은 후 정지한 곳을 표시해 놓는다.

가능한 짧은 거리가 나올 때까지 이렇게 몇 번을 반복한다.

두번째 방법은 위 브레이크만을 사용해 정지해 보는 것이다.  역시 몇 번을 반복해서 정지거리를 표시한다.  마지막으로 두 브레이크를 모두 사용해서 정지한다.

이 실험을 통해 앞 브레이크 성능이 얼마나 좋은가를 뒤 브레이크와의 비교를 통해 느낄 수 있다.  그리고 몸을 안장 위로 넘겨 뒷바퀴에 두게 되면 뒤 브레이크의 성능을 향상시킬 수 있다는 점 또한 깨달을 수 있다.

물론 두 브레이크를 조합해 사용하는 경우 성능이 가장 좋다는 것은 확실하다  이실험을 통해 배워야 하는 것이 한 가지 더 있다.  그것은 어느 바퀴든 잠겨서 미끄러지게 되면 제동거리가 더 길어진다는 점이다 마찰력을 잃기 때문이다.

이 연습은 바퀴가 잠기기 직전에 제동력이 최대가 되는 지점을 인지하는데 도움이 된다.  바퀴가 특히 앞바퀴가 미끄러지며 앞쪽으로 내던져질 듯한 느낌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미끄러지지 않으려면 체중 이동을 크고 강하게 해야 한다.

스포츠티비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