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 육상의 역사

모든 스포츠에는 “원시 사냥의 흔적”이 녹아 있다. 육상, 수영, 양궁, 사격, 승마등이 그렇다.  먹잇감을 쫒다보면 개울을 훌쩍 뛰어 넘아야하고 강을 건너 돌을 던지거나 창 혹은 화살을 날려야한다. 그뿐인가 때로는 먹잇감과 드잡이를 벌여야 한다.

고대 5종경기 (멀리뛰기, 원반던지기, 달리기, 창던지기, 레슬링)나  근대 5종경기 (승마, 펜싱, 사격, 수영, 크로스컨트리)에는 원시 사냥의 모든 과정이 들어있다.  기원전 8세기부터 실시됐던 고대 종목이 1896년 근대 올림픽이 개최되면서 시대 흐름에 맞게 조금 바뀌었을뿐이다. 달리기 대신 말을 타고(승마), 창이나 원반대신 총(사격)으로 사냥을 하는 식이다.

육상은 ‘인간이 살기위해 몸부림을 쳤던 흔적’이다 인간이 더 이상 사냥을 하지 않고도 먹고 살수 있게되자 하나의 스포츠로 남게된  것이다 그 시발점은 기원전 776년부터 394년까지 1170년동안 이나 열렸던 고대올림픽이었다. 4년마다 열린 고대올림픽은 그리스 제우스 신전에서 5일동안 벌어졌다.  둘째날 약 700미터 길이의 U자 트랙경기장에서 달리기, 높이뛰기. 원반던지기, 창던지기, 레슬링으로 구성된 5종 경기가 열렸고, 셋째날에는 5동 경기에 속하지 않는 모든 육상 경기다 치러졌다

마지막날인 다섯째 날에도 완전무장을 한 남자 선수들의 중거리 경주가 벌어졌다 현대판 킥봉싱이라고 할수 있는 판크라티온(복식+레슬링)같은 경기도 있었다 하지만 마라톤 경기는 없었다. 마라톤은 1876년 제1회 근대 올림픽부터 실시되었다.

고대올림픽(기원전 776-기원후 394)1170년동안이나 1896년 근대올림픽 이후 오랫동안 구기 종목은 단 한종목도 없었다. 1924년 파리 올림픽에 아이스하키, 컬링, 수구, 럭비가 채택됐고, 축구는 1900년 파리 올림픽부터 비로소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었다 (여자축구는 1996년 애틀란타 올림픽) 게다가 축구는 1932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 때 한번 빠진적도 있었다.

한마디로 고대 올림픽 경기의 가장 놀라운 특징은 단체 경기가 전혀 없었다는 사실이다. 공을 가지고 노는 구기 종목은 단 하나도 없었다  육상은 모든 스포츠의 기본이다, 달리고, 뛰고, 던지는 동작없이 이루어지는 스포츠는 거의 없다.  수영도 물속이라는 환경만 다르지 기본은 육상 동작으로 이루어진다고 할 수 있다.

보다 빨리, 보다 높이, 보다 힘차게의  올림픽 모토도 결국은 육상의 정신과 똑 같다.

고대 올림픽에서 그리스 사람들은 신체의 조화로운 발달, 육체미, 우아미등을 추구했다. 달리기나 레슬링 선수 선발기준은  순발력이나  힘이 아니라 그가 속해있는 계층이나 씨족이었다. 선수들은 모두 벌거벗은채 참가했으며 피부에 기름을 발라 몸이 번들 거렸다

철학자 소크라테스의 몸은 훈련으로 너무나 잘 단련되어 있어 아테네 사람들의 선망의 대상 이었다. 한마디로 몸짱이었다. 플라톤도 레슬링에서 여러번 우승을 차지한 올림픽 스타였다. 플라톤이란 이름 자체가 그리스어로 ‘어깨가 떡 벌어진’ 이라는 뜻이기도 하다.

그리스 여자들은 올림픽 참가는 물론이고 관람조차 허용되지 않았다.  플라톤은 여성도 체육활동에 참여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고대 올림픽 승자는 자신의 육체를 조각 작품으로 만들어 올림픽구역내에 전시했다. 대단한 영예였다.  고향사람들은 올림픽 우승자를 평생 연금으로 부양가기까지 했다.

1896년 제1회 근대 아테네 올림픽에서도 역시 단 하나의 구기종목도 없었다. 육상경기 레슬링, 수영, 펜싱, 역도, 사이클. 테니스, 체조, 줄타기등이 있었을 뿐이다 여성들은 1912년 참가가 허용되었다

동계올림픽은 크로스컨트리와 활강스키의 인기에 발맞춰  1924년 최초로 열렸다.

올림픽이나 아시안게임에서 가장 금메달 숫자가 않은 종목이 육상이다 무려 47개의 금메달이 걸려있다. 남자 24개 여자 23개  경보 50Km만 여자 종목이 없다 장거리 경보는 여성들 신체에 무리라는게 그 이유다. 여성운동가들은 전혀 근거가 없다며 여자 경보 50Km허용을 주장한다 1984년 로스엔젤레스 올림픽부터 채택된 여자 마라톤도 오랫동안 같은 이유로 문을 닫았지만 요즘보면 아무 문제가 없다는 것이 정설이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